'노무현 서거 10주기' 노건호 인사말 "부시 대통령, 감사"(전문)

 
 
기사공유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씨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유족대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노무현 전 대통령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장남 노건호씨가 조지 W.부시 전 미국 대통령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오늘(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된 추도식엔 권양숙 여사와 유족,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정당 대표,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민주평화당 유성엽·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유족을 대표해 무대에 오른 장남 노건호씨는 "10주기를 맞아 봉하마을을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올린다. 10주기를 기념하기 위해 많은 행사와 공연이 있었다.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님과 가족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멀리서 찾아준 부시 전 대통령께도 감사 말씀 올린다"고 인사했다.

그는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일이지만 돌아가신 아버지께서는 부시 대통령의 전략적 능력에 대해 감탄했다. 두 분께서는 재임기간 중 많은 일을 일구어냈다. 한미관계는 새로운 단계로 발전했다. 우정과 추모의 뜻을 표현해주신 데 대해 유족을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님은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신념으로 정치적 삶을 채우셨다. 깨어있는 시민, 조직된 힘에 대한 믿음은 고인이 정치적 신념을 포기하지 않게 하는 신조였다. 한국은 이제 아시아 최고의 모범 민주주의 국가다. 한반도를 평화로 이끌고 아시아 사회를 포용하며 깨워나갈 것이다. 아버님은 우리 국민들이 이뤄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 모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을 마쳤다.

다음은 노건호씨 인사말 전문이다.

10주기를 맞아 추도식을 찾아주신 영부인님, 국회의장님, 국무총리님, 내외빈 여러분, 재단 회원 여러분, 참석자 분들, 그리고 멀리서도 항상 응원해 주시고 힘을 모아 주시는 지지자 여러분, 이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 올립니다. 10주기를 기념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많은 행사와 공연이 있었습니다. 추도식을 포함하여 이 모든 행사들을 준비해 주시고 진행해 주신 노무현 재단의 유시민 이사장님, 그리고 재단가족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 드립니다.

멀리서 찾아주신 부시 대통령님께는 특별히 감사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돌아가신 아버님께선 항상 부시대통령의 지적능력과 전략적 판단에 대해 감탄하시곤 하셨습니다. “짚어야 할 것은 반드시 짚고, 전략적 사안의 핵심을 놓치는 법이 없다” 며 경탄 하시던 것을 개인적으로 여러 번 들었습니다. 아버님과 부시대통령, 두분께선 재임기간중 참으로 많은 일을 함께 일구어 내셨습니다. 두분이 계시는 동안 한미관계는 새로운 단계로 발전 되었습니다. 여기까지 와주셔 우정과 추모의 뜻을 표해 주시는데 대해 유족을 대표하여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아버님은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신념으로 정치적 삶을 채우셨습니다. ‘깨어있는 시민' 그리고 그들의 ‘조직된 힘'에 대한 믿음은 고인께서 정치를 포기하지 않도록 하는 신조였습니다. 한국은 이제 아시아 최고의 모범 민주주의 국가입니다. 한국의 깨어있는 시민들은 이제 한반도를 평화로 이끌고, 다양한 아시아 사회를 포용하며 깨워 나갈 것입니다. 아버님은 우리 국민들이 이루어 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으셨습니다. 모든 국민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2.70상승 6.3710:42 06/25
  • 코스닥 : 715.49하락 2.210:42 06/25
  • 원달러 : 1154.20하락 2.310:42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0:42 06/25
  • 금 : 64.02하락 0.210:42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