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권리" "알권리" 강효상, 정작 '후배' 질문에는…

 
 
기사공유
강효상. /사진=뉴시스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야당 의원 의정 활동의 주요 사안이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23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한국당의 공무원 휴대폰 사찰 관련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미국 대통령 방한 문제는 국민적 관심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22일) 정부에 따르면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 K씨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7일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알려준 것으로 파악됐다.

K씨는 강 의원의 고등학교 후배로 K씨와 강 의원은 카카오톡 보이스톡을 통해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의원은 이 정보를 토대로 지난 9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5월말 일본 방문 직후 한국에 들러 달라고 제안했다"고 공개했다.

하지만 이는 청와대와 백악관이 공식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내용이었다.

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상반기 중 일본을 두 번 방문할 예정인 것은 이미 제가 3월에 국회 대정부 질문을 통해 공개한 것"이라며 "이것도 우리 정부는 모르는 기색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낙연 총리는 상반기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계획이 없다고 대답해서 제가 촉구한 것"이라며 "일본에 두 번 오는데 최대 우방국이고 북핵 위기가 있는데 한국에 들르지 않는다는 것은 우리나라 외교로서 있을 수 없다"고 부연했다.

강 의원은 오히려 '유출자'를 찾아낸 청와대를 규탄했다. 그는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 국민 알 권리 차원에서 밝힌 일인데 외교부 공무원 휴대폰을 압수한 것은 가당키나 한 일인가, (임의제출 방식 휴대폰 조사의) 불법성을 밝힌 바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강 의원은 "청와대는 대통령의 입인 대변인을 통해서 본인을 무책임한 거짓말쟁이로 몰았다"며 "사실 무근이라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야당 의원을 사실상 겁박했다"고도 덧붙였다.

강 의원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혀놓고 기밀 누설 운운한 것은 명백히 청와대가 국민을 속이려 거짓 브리핑한 것을 자인한 것"이라며 "청와대는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이 유출자로 지목된 후배가 난감해 하는 것 아니냐라고 묻자 "청와대가 북한 발사체 같은 것은 무엇인지 그런 것은 안 밝히고 왜 이렇게 엉뚱한 소동을 자꾸 일으키느냐"고 말했다.

이어 '기밀누설죄에 해당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국민의 알 권리…"라고 말하며 차를 타고 자리를 떴다.

한편 외교상 기밀 누설은 5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