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일산시민 위한 교통대책 확대할 것"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정부의 수도권 3기신도시 3차지구 지정으로 인근 1·2기신도시 주민의 반발이 확산되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추가 교통대책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1기신도시 일산과 2기신도시 운정의 교통개선을 위해 인천 2호선과 대곡 소사선을 연장하고 자유로를 지하화한다는 방안이다.

김 장관은 23일 세종 인근 음식점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열고 "인천과 경기도와 협의해 올해 안에 최적의 노선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인천 2호선을 일산으로 연결하고 대곡 소사 복선철도를 일산까지 연장 운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3기신도시 3차지구로 지정된 고양 창릉지구는 일산보다 서울에 가까워 주민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정부 방안대로 인천 2호선과 대곡 소사선이 연장되면 기존 노선인 3호선과 신설노선 고양선, GTX-A가 맞물려 촘촘한 철도망을 완성하게 된다. 3호선은 파주 운정까지도 연장한다.

GTX-A의 경우 2023년 준공이 불확실하다는 우려가 있지만 김 장관은 "통상 5년 이상 걸리는 게 사실이나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선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여부에 대해서는 "기획재정부와 해석의 차이가 있지만 신속하게 합의하기로 한 만큼 추진에 이의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기존 신도시 개발로 아파트 공급과잉이 심각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서울 집값이 7개월가량 하락했고 일산도 이런 기조에서 벗어나지 않지만 1억원씩 떨어졌다는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9.51하락 1.7809:12 06/21
  • 코스닥 : 728.62상승 1.309:12 06/21
  • 원달러 : 1161.00하락 1.109:12 06/21
  • 두바이유 : 64.45상승 2.6309:12 06/21
  • 금 : 62.61상승 1.3909:12 06/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