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즐기는 핀테크… 차 안에서 환전·인증서 없이 송금

 
 
기사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행사에서 우리은행 부스를 찾아 체험을 하고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핀테크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이 주최한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가 개막했다.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다채로운 핀테크 교류의 장과 강연이 열린다.

국내외 핀테크 전문가들이 참여한 다양한 세미나와 투자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과 금융기관, 핀테크 기업 등이 50여개 전시부스에 혁신 서비스를 소개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앞으로 핀테크 위크에는 금융규제 샌드박스, 오픈뱅킹, 마이데이터, 레그테크(Regulation+Technology) 등 최근 금융권에 새롭게 부상한 금융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진다. 우수 핀테크 기업과 혁신 아이디어를 선정해 수상식을 개최하고, 핀테크 분야 업무 소개와 취업상담 프로그램도 열린다.

첫날 행사에는 금융권 핀테크관, 핀테크 기업의 체험관 등이 대거 설치돼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IBK기업은행, KB금융그룹,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신한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등 대형 금융회사의 금융혁신 현황을 소개했다.

우리금융은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드라이브 스루’ 환전·인출 서비스를 시연했다. 위비뱅크로 환전·출금을 미리 신청한 뒤 차량에 탑승한 채로 커피, 음식을 살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매장을 방문하면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도 현금을 받을 수 있다.

KB금융은 금융핀테크 1관에서 스타트업 협업 플랫폼 ‘클레온’, 종합 부동산 플랫폼 ‘리브온’, 대화형 뱅킹 플랫폼 ‘리브똑똑’, 신개념 핀테크 카드 플랫폼 ‘알파’ 등을 선뵀다. 신한금융그룹은 신한은행이 인공지능(AI) 금융상담 봇 ‘오로라’를, 신한카드가 얼굴로 결제하는 ‘신한 페이스 데이’를 각각 공개했다. 신한생명은 증강현실(AR) 상품 안내장과 건강증진형 치아보험 서비스 체험을 진행했다.

IBK기업은행은 ‘IBK 핀테크 드림랩’과 ‘아이-원뱅크’ 및 ‘IBK 박스’ 서비스를 알린다. 또 디지털 뱅킹존(금융 키오스크) 체험도 제공했다. NH농협은행은 ‘NH핀테크 오픈 플랫폼’과 ‘NH올원뱅크’ 및 간편송금 서비스를 선뵀다. KEB하나은행은 스타트업과 함께하는 KEB하나은행 금융서비스(GLN 서비스·내손안의 금융비서 하이뱅킹 서비스·환전지갑 서비스) 등을 소개했다. 

금융핀테크 2관에는 보험사와 증권사, 카드사가 참여했다. 교보생명이 스마트보장분석, 평생튼튼라이프, 스마트보험금청구 서비스 체험을 진행하고 미래에셋대우는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및 빅데이터 기반 투자정보 서비스를 공개했다. BC카드는 QR결제 서비스, 비자 코리아는 비접촉 결제 등 오픈뱅킹 관련 결제서비스를 시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행사에서 샌드박스 제도 등 핀테크 주제별 세미나를 열어 각국 정책사례를 공유하고 핀테크 기업과 투자자를 연결해 투자유치 규모 확대와 해외 진출을 위한 기회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당국은 매년 행사를 개최해 세계적 행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시스템은 새로운 변화를 선택했다. 그 변화가 바로 핀테크의 등장"이라며 "핀테크 혁신을 저해하는 낡은 규제를 정비하고 네거티브 규제의 철학이 담긴 규제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79상승 7.6210:33 10/16
  • 코스닥 : 649.93상승 3.1310:33 10/16
  • 원달러 : 1186.60상승 1.410:33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0:33 10/16
  • 금 : 59.42하락 0.6110:33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