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구 일산만 챙긴다”… 김현미 기자간담회에 검단·다산 분노

 
 
기사공유
지난 2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에 답변하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3기신도시 지정에 대한 해당지역 주민과 인근 1·2기신도시 주민들이 반발하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진화에 나섰지만 자신의 지역구인 일산만 챙겼다는 역풍을 맞았다.

김 장관은 지난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토부 기자단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3기신도시 논란에 대한 입장과 수도권 서북부 교통 확충 대책 등을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인천 지하철 2호선을 경기 일산까지 연결하고 대곡까지만 운행하는 대곡 소사 복선전철을 일산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지난해 말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은 올 상반기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고 GTX-B는 올해 안 예타 통과를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김 장관은 “대곡-소사선을 필두로 GTX-A가 2023년 말 개통되고 오는 2023년 완공되는 일산 테크노밸리, 방송영상벨리, 킨텍스 등과 더불어 일산산업의 큰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단신도시 일대. /사진=인천도시공사
최근 잇따른 3기신도시 지역 주민의 반발로 논란이 야기된 가운데 김 장관이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 이목이 쏠렸지만 검단·다산신도시 주민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 장관의 기자간담회는 ‘지역구 챙기기’에 불과하다는 것.

검단신도시입주자총연합회 측 관계자는 “인천 2호선을 연장하면 나쁘진 않지만 검단신도시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아 의미가 없는 데다 GTX-A도 어차피 한 번 갈아타야 한다”며 “5호선 예타 면제나 S-BRT 확정 등 획기적인 교통대책은 꺼내지도 않았다”고 분노했다.

다산신도시총연합회 측 관계자 역시 불만을 드러냈다. 이 관계자는 “국토부 장관이 3기신도시 정책에서 최대 물량을 가진 남양주를 무시하고 지역구인 일산만 챙겼다”며 “GTX-B는 미정이고 별내선 연장은 수도권광역교통 3차 시행계획 검토사업으로 이미 들어가 있던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