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위 허더즈필드도 1400억원 벌었다’ EPL, 구단별 시즌 수입 공개

 
 
기사공유
2018-2019시즌 EPL 구단별 수입. /사진=EPL 공식 홈페이지

이번 시즌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치열한 경쟁 끝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한 리버풀이 수입 1위에 올랐다. 여기에 꼴찌 허더즈필드도 천억원대의 '돈방석’에 앉게 됐다.

EPL 사무국은 24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8-2019시즌 EPL 구단별 수입 액수를 공개했다. 이 중 1억5200만파운드(약 2290억원)을 벌어들인 리버풀이 EPL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팀으로 이름을 올렸다.

우승팀 맨시티는 최종 순위에 따른 상금으로 가장 많은 3800만파운드(약 572억원)을 벌어들였다. 그러나 리버풀이 ‘BT 스포츠’와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영국 전역에 가장 많은 경기(29경기)가 생중계되면서 해당 부문에서 맨시티보다 300만파운드(약 45억원)을 더 벌어들였다. 이로 인해 리버풀이 총 1억5100만파운드(약 2275억원)를 얻은 맨시티를 간발의 차이로 제치고 이번 시즌 EPL 최고 수입 팀으로 등극했다. 

한편, 20개 구단 모두가 3440만파운드(약 518억원)을 공동으로 챙겨갔으며 국제 중계 수익과 스폰서 수익에서도 각각 4320만파운드(651억원)와 500만파운드(75억원)를 추가로 얻어갔다. 이로 인해 이번 시즌 최하위에 머물렀던 허더즈필드도 총 9600만파운드(약 1446억원)를 벌며 ‘돈방석’에 앉게 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41하락 7.7418:01 06/14
  • 코스닥 : 722.25하락 4.4318:01 06/14
  • 원달러 : 1185.30상승 2.218:01 06/14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4
  • 금 : 59.90하락 0.3818:01 06/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