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정보연구소, ‘상가 공실 줄이기’ 임대대행 컨설팅

 
 
기사공유
상가정보연구소가 ‘상가 공실 줄이기’ 임대대행 컨설팅을 실시한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공실상가. /사진=김창성 기자
상가정보연구소는 ‘상가 공실 줄이기’ 캠페인 일환으로 ‘임대대행(Leasing Service) 컨설팅 서비스’를 오는 10월 준공 이전 상가를 대상으로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임대대행 컨설팅 서비스’란 공급자와 수요자(임차인)가 직접 만남의 장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서비스 유형은 단지 내 상가, 근린상가, 주상복합상가, 지식산업센터, 복합상업시설 등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수도권, 비수도권 가리지 않고 빈 상가가 적지 않다”며 “막연히 세입자를 기다리는 방식으로는 공실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무엇보다 공급자는 임차인과 상생하려는 관점에서 출발해야 공실 문제 해소에 힘을 보탤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