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바리맨' 잡은 신입 여경, 긴박했던 상황 보니… "왜 쫓아오느냐"

 
 
기사공유
바바리맨을 쫓는 순경. /사진=뉴시스(서울 금천경찰서 제공)

행인을 보며 음란행위를 한 30대 ‘바바리맨’을 신입 여경이 기지를 발휘해 붙잡았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24일 도로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 음란죄)로 30대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6시30분쯤 서울시 금천구 시흥동의 한 인도에서 바지와 속옷을 내린 상태로 행인을 보며 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출근 중이던 서울 금천경찰서 금천파출소 소속 B순경은 A씨의 행동을 목격하고 곧바로 112에 신고했다. B순경이 전화하는 모습을 본 A씨는 범죄 현장에서 도망치기 시작했고, B순경은 A씨를 300m 정도 추격했다.

한참을 뛰다 멈춰 선 A씨는 B순경에게 “왜 나를 쫓아오느냐”고 따지듯 물었다.

B순경은 A씨가 돌발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가며 순찰차가 도착할 때까지 시간을 끌었다. 이후 순찰차가 현장에 도착했고 B순경은 A씨를 넘겼다.

B순경은 "평소 선배들에게 현장 대응법을 배웠다"며 "놓치면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길수 있어 꼭 검거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B순경은 태권도 2단과 유도 1단의 유단자로 강인한 체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B순경이 실습생임에도 침착하게 112에 신고하고 출동 경찰관에게 도주방향을 알려줘 10분 만에 피의자를 검거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23:59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23:59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23:59 06/20
  • 두바이유 : 64.45상승 2.6323:59 06/20
  • 금 : 62.61상승 1.3923:59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