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선, 드라마 퇴출 결정… 초면사 측 "자숙 마땅"

 
 
기사공유
배우 한지선.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택시기사 폭행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배우 한지선이 출연 중인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하차한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24일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 23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다. 제작진도 당황스럽고 어려운 입장이지만 최선을 다해 수습하기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다"며 "그 결과 한지선이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 한지선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한지선은 극 중 스토리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다"며 "제작진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드라마는 반사전제작으로 28회(30분기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로, 전면 재촬영은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다. 기촬영분에 한해서는 일부 장면들이 방송 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며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서 방송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지선은 극 중 심해용(김민상 분)의 비서 모하니 역으로 출연 중이었다. 그러나 전날(23일) 한지선의 택시기사 폭행사건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가 쏟아졌다. 

전날 채널A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 부근에서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도 폭행해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한지선과 관련해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며 "보도된 바와 같이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했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 한지선은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19.08하락 2.5610:30 06/26
  • 코스닥 : 712.56상승 2.5410:30 06/26
  • 원달러 : 1159.10상승 2.910:30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0:30 06/26
  • 금 : 63.38하락 0.6410:30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