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값 또 오를까… 사료비 인상에 닭고기 생산비↑

 
 
기사공유
닭. /사진=뉴시스

닭, 소 등의 생산비가 5년 만에 상승하면서 육계를 원료로 하는 소비재 가격의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8년 축산물 생산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육계 생산비는 kg당 1262원으로 집계됐다.

육계 생산비는 지난 2013년 kg당 1400원에서 2017년 1237원으로 꾸준히 감소한 뒤 지난해 2.0%의 증가세로 돌아섰다.

육계의 생산비 증가는 사료비 증가에서 비롯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육계에 사료를 많이 먹이기 시작하면서 생산비용이 늘었다"며 "육계 100마리당 사료 단가가 2%정도 올랐다"고 설명했다.

생산비가 가장 크게 감소한 계란은 10개당 910원으로 전년대비 18.6% 감소를 보였다. 이는 2017년 조류인플루엔자(AI)로 생산비가 전년대비 14.7% 치솟았던 데 대한 기저효과로 분석됐다.

이외에 품목별 생산비의 전년대비 증가세는 ▲한우비육우 8.7%(111만6000원/100kg) ▲육우 4.5%(68만6000원/100kg) ▲우유 1.1%(77만5000원/L) ▲비육돈 0.1%(28만4000원/100kg)를 기록했다.

생산비용 증가로 관련 물가 상승도 예상됐다. 생산비용이 오르게 되면 시장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최종 소비자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생산비용이 증가할 경우 소비재 가격 인상에 반영될 수 있다"며 가격 상승을 우려했다.

반면 생산비용 증가와 과잉공급 등으로 축산농가의 수익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단위당 순수익 감소액이 가장 큰 품목은 산란계로 1마리당 1만3482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유일하게 전년대비 순수익이 증가한 육우는 1년 전보다 수익이 마리당 46만1000원 증가했지만, 총 수익규모는 여전히 49만2000원 적자를 나타냈다. 육우 1마리를 키울 때마다 49만원 손해를 본 것이다.

이외 품목별 전년대비 순수익 증감액은 ▲한우번식우 -2만원 ▲한우비육우 -19만원 ▲젖소 -1만1000원 ▲비육돈 -3만8000원 ▲육계 -2만8000원을 기록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94하락 2.8911:51 10/17
  • 코스닥 : 649.19하락 2.7711:51 10/17
  • 원달러 : 1185.60하락 2.211:51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1:51 10/17
  • 금 : 58.80하락 0.6211:51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