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승리 집에서 직접 성매매… 다시 보는 '박한별 탄원서'

 
 
기사공유
배우 박한별.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34)가 함께 성매매를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유씨의 아내인 배우 박한별의 탄원서가 재조명되고 있다. 

24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23일 자신의 자택에서 유씨와 함께 여성 2명을 불러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대 여성들은 이튿날 일본 투자자 성접대에 동원된 이들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유씨는 일본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접대를 하기 전에 "(접대할) 여성들이 어떤지 보려고 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와 유씨가 성매매를 알선했을 뿐 아니라 직접 성매매를 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14일 유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 당시 박한별이 재판부에 제출한 탄원서 내용이 눈길을 끈다.

박한별은 당시 유씨를 위해 직접 A4용지 3장 분량의 탄원서를 작성, 변호인을 통해 재판부에 제출했다. 박한별은 탄원서에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립니다"라고 쓴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별은 또 유씨가 10번이 넘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출석했다는 사실과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 등을 탄원서에 적었다. 박한별과 유씨 사이의 자녀는 지난달 첫돌을 지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영장심사를 진행한 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밤 "범죄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