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혁신 가로막는 관행·규제 개선해야"

 
 
기사공유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하나금융지주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혁신과 도전을 가로막는 관행과 규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태 회장은 24일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금융학회 정책심포지엄 환영사에서 "우리에게는 가야 할 길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며 "혁신과 도전을 가로막는 관행과 규제를 개선한다는 측면에서 이번 심포지엄이 시기적절하다"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의 주제는 '최근 글로벌 경제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과 정부 및 금융의 역할'이다.

김 회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수출과 투자 부진으로 제조업 경기가 급속히 침체되는 가운데 환율 급등에 따른 건전성의 우려가 커지는 등 국내 경제의 불확실성이 급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정부와 금융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김 회장은 "정부가 혁신금융 선포식 이후 후속 조치를 하고 어제 코리아 핀테크 위크를 개최했다"며 "금융권도 호응해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컨트롤타워를 세우고 유망 혁신기업을 발굴해 투자를 확대하는 등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김 회장은 환영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M&A(인수·합병)보다는 글로벌 쪽으로 나가야 한다"며 "GLN(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이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소개했다. GLN은 하나금융이 각국 금융사, 결제사업자 등과 구축한 글로벌 결제시스템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