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 토막 살인범' 2심도 징역 20년, 1심과 같은 형량 이유는?

 
 
기사공유
변경석. /사진=뉴스1

자신의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변경석씨(35)에 대해 2심도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는 살인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변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에서 1심과 같은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변씨는 지난해 8월10일 오전 1시15분쯤 자신이 운영하는 경기 안양의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 A씨(당시 51세)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같은 날 밤 11시40분쯤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노래방 도우미 교체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A씨가 도우미 제공 사실을 당국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자 피해자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인 수원지법 안양지원은 지난해 변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 3년을 명했다.

2심 재판부는 “범행결과는 끔직하다”면서도 “범행이 계획적으로 이뤄진 게 아니었고 변씨가 이 사건에 관해 그때 이후로 지금까지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봐서 검찰 측 항소대로 더 높은 형은 선고하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18:03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18:03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18:0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3 06/20
  • 금 : 61.22상승 1.318:0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