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글로벌 원신한 자원봉사 대축제 실시

 
 
기사공유
24일 서울 강서구 서울식물원에서 열린 신한금융그룹 '2019 글로벌 원 신한 자원봉사대축제'에서 조용병 회장(가운데)이 그룹사 CEO들과 단풍나무를 심고 있다. 이날 신한금융그룹은 식물원 내에 단풍나무원 조성 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24일 서울 강서구 서울식물원에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CEO(최고경영자), 임직원 60여명이 참석한 '단풍나무원 조성활동'을 진행했다.

행사는 '2019 글로벌 원신한 자원봉사대축제'의 일환으로 열렸다. 신한금융 임직원들은 지난 5월 개장한 서울식물원 내 열린숲 부지에 단풍나무를 심고, 서울그린트러스트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신한금융은 각 그룹사마다 개별로 진행하던 봉사활동을 2009년부터 그룹 차원 행사로 전환해 매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20개국 23개 글로벌 네트워크의 직원들이 지난 1일부터 약 40일 동안 30여개의 봉사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함께 나누는 행복'이라는 슬로건 아래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공존(共存)' ▲전통적 가치와 문화 보존을 위한 '공감(共感)' ▲환경의 소중함을 지키기 위한 '공생(共生)'을 테마로 정했다.

국내에서는 소아암 환우를 위한 헌혈, 제3세계 아이들을 위한 책가방 만들기, 경복궁 문화재 보호, 도·농간 교류를 위한 1사 1촌 결연마을 일손돕기, 해양 쓰레기 수거, 공기청정 반려식물 나누기 등이 진행된다.

해외에서는 베트남 하노이·호찌민에서 신한베트남은행·신한카드·신한금융투자 현지 직원 100여명이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동의 학교 통학을 지원하는 자전거 기부 프로그램이 열린다. 또 인도·인도네시아·필리핀에서는 아동 복지시설에 각종 물품과 의약품을 지원하고 중국·호주에서는 희귀병 환자와 노인을 위한 의료 지원 봉사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조 회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는 시대에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중요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기업 시민으로서 책임뿐만 아니라 신한의 임직원 개개인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주체적으로 참여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05상승 23.2114:21 10/22
  • 코스닥 : 660.09상승 10.9114:21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4:2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21 10/22
  • 금 : 59.38하락 0.3214:2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