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죽전네거리, 때 아닌 '물난리'… 상수도관 파열?

 
 
기사공유
대구 죽전네거리. /사진=뉴스1

24일 낮 12시50분쯤 대구 달서구 감삼동 죽전네거리 인근에 매설된 상수도관이 터져 시민들이 물난리를 겪었다.

이날 대구상수도관리본부에 따르면 지하 1.5m 깊이에 묻혀 있는 직경 300mm의 노후 상수도관이 파열돼 수돗물이 도로에 넘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일대에서 교통체증이 빚어졌고, 도로에 물이 넘쳐 운전자와 보행자 등이 불편을 겪었다.

대구상수도관리본부 측은 "상수관이 낡아 발생한 자연 누수로 보인다"며 "차로를 막은 후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32하락 27.9218:03 11/20
  • 코스닥 : 649.87하락 12.6618:03 11/20
  • 원달러 : 1170.10상승 2.518:03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8:03 11/20
  • 금 : 61.86하락 0.9818:03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