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멤버, '학교폭력 가해자' 주장 글에 술렁… 소속사 '확인 중'

 
 
기사공유
밴드 잔나비./사진='두시의데이트 지석진입니다' 공식 인스타그램

밴드 잔나비의 한 멤버가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지난 23일 네이트판에는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잔나비 멤버 중 한명과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한 아이였다. 그래서 많은 괴롭힘과 조롱거리로 학창시절을 보내야했다"며 "(잔나비 한 멤버는) 그런 나의 반응이 웃기고 재미있다고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쳐놓는 건 기본이고 너와 그들의(같은반 사람들의) 웃음거리로 지냈다"고 폭로했다.

이로 인해 글쓴이는 도저히 그 학교를 다닐 수가 없어 전학을 가고 정신 치료도 받으며 견뎌내고 잊기 위해 노력했다고.

그러면서 그는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면 좋겠다"며 "훗날 본인의 자녀 혹은 가족에게 절대 그런 짓을 하지 못하도록 교육해 나같은 사람이 다시는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이런 글을 쓰게 됐다"고 전했다. 

또 "그 시절 나에게 하던 언행과 조롱 비웃음을 살아서도 죽어서도 용서할 생각이 없다"며 "이 글이 너의 현재와 미래에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지만 남을 아프게 한 과거를 가지고는 절대 행복할 수 없다는 걸 깨우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이제 남는 건 볼품없을, 부끄러운 자신만 남겠네"라며 잔나비의 히트곡 가사 일부를 언급했다.

한편 소속사 측은 해당 내용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