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혐의' 황하나 추가 기소… 박유천과 법정 재회?

 
 
기사공유
황하나.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씨(31)에 대해 올해 초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추가기소했다.

수원지검 강력부는 24일 황씨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황씨의 이번 추가 기소는 자신의 옛 연인이자 가수 겸 배우인 박유천씨(32)와 올 2~3월 6차례 마약을 투약한 것과 서울 일대에서 1.5g 필로폰을 3차례 구매한 혐의에 대한 것이다.

아울러 지난해 9~10월 박씨와 함께 필로폰을 1차례 투약한 혐의도 포함됐다. 이로써 황씨가 마약을 투약한 횟수는 모두 7번, 구입한 횟수는 3번으로 최종 기소됐다.

박씨도 황씨와 같은 혐의로 지난 17일 검찰에 기소됐다. 황씨의 사건은 박씨와 많이 겹치는 점을 미뤄 이들이 한 법정에 서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황씨에 대한 첫 재판은 다음달 5일 수원지법에서 열린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6.50상승 21.6615:00 10/22
  • 코스닥 : 653.61상승 4.4315:00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5:00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5:00 10/22
  • 금 : 59.38하락 0.3215:00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