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부자들은 무슨 차를 선호할까

 
 
기사공유

/사진=메르세데스-벤츠
대표적인 부유층 주거지역으로 꼽히는 강남3구(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는 어떤 수입자동차 브랜드가 인기를 끌고 있을까. 최근 3년간 수입차시장 판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가 강남 부자들의 선택을 많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3구에서 판매된 수입차 판매대수는 1만5829대다. 2016년 1만5247대였던 판매량은 2017년 1만4690대로 소폭 감소했지만 지난해 다시 회복세로 돌아섰다.

강남3구는 부자동네로 불린다. 금융자산을 10억원 이상 보유한 부자들은 이 지역에 다수 거주 중이기 때문이다.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가 발간한 ‘2018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금융자산을 10억원 이상 보유한 서울지역 내 자산가는 12만2000명이며 약 36%가 강남3구에 거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3구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에 대한 선호도가 뚜렷했다. 이 브랜드는 지난해 강남3구 기준 총 5742대가 판매됐다. 이어 BMW가 2500대로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1209대가 팔린 렉서스가 3위를 차지했다. 1위와 2위의 격차는 3242대였다.

지난해 메르데세스-벤츠는 강남3구 중에도 서초구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이 지역 판매대수는 2385대로 KAIDA 소속 회원사 24개 브랜드 중 가장 높았다. 강남구와 송파구에서는 각각 2111대, 1246대가 판매됐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최근 몇년간 강남3구에서 강세를 보였다. 2016년 메르세데스-벤츠의 이 지역 판매량은 5013대로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BMW는 2716대가 팔려 메르세데스-벤츠와 2297대의 차이를 보였다.

2017년에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메르세데스-벤츠는 강남3구 기준으로 총 5607대가 판매됐다. 같은 기간 BMW의 이 지역 판매량은 2972대로 벤츠 대비 2635대 적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최근 몇년간 메르세데스-벤츠를 판매량으로 따라갈 브랜드가 없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 같은 흐름이 강남권에서도 드러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9.06상승 4.2813:33 06/20
  • 코스닥 : 725.46상승 7.7513:33 06/20
  • 원달러 : 1166.00하락 10.113:3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3:33 06/20
  • 금 : 61.22상승 1.313:3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