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프리스틴 해체, 2년 만에 각자의 길… '3명'만 남는다?

 
 
기사공유
프리스틴 해체. /사진=프리스틴 인스타그램

걸그룹 프리스틴이 공식 해체했다. 프리스틴의 소속사 플레디스는 오늘(24일) 공식 입장을 내고 프리스틴의 전속계약 만료에 따른 팀 해체 소식을 밝혔다.

소속사는 "당사는 멤버들과의 오랜 시간 심도 있는 논의와 숙고를 거쳐 양측 합의 하, 지난 2년간 함께 해온 프리스틴의 멤버 '결경, 예하나, 성연'을 제외한 '나영, 로아, 유하, 은우, 레나, 시연, 카일라' 7인은 2019년 5월 24일(계약만료 시점)을 끝으로 당사와의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이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신중한 선택을 내려야 하는 부분이기에 충분한 시간을 두고 많이 생각하고, 논의 끝에 프리스틴 멤버들의 뜻을 존중하기로 하였고, 프리스틴 해체 및 당사와의 계약 종료라는 결론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멤버 결경, 예하나, 성연은 당사와 계속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앞으로 당사는 결경, 예하나, 성연의 안정적인 개인 활동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며, 더욱 활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10인조로 데뷔한 프리스틴은 데뷔 첫해인 2017년 3월과 8월 두 장의 미니앨범을 내고 활동해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서울가요대상' 등 신인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나영, 로아, 은우, 레나, 결경으로 구성된 유닛 프리스틴 브이(V)로 앨범 '라이크 어 브이'(Like a V)를 내고 활동했을 뿐, 완전체 앨범은 2년 가까이 나오지 않았다. 

팀이 '방치됐다'는 팬들의 불만이 계속 제기됐지만 플레디스는 추후 활동 계획 등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아 의아함을 자아냈지만 결국 해체라는 카드를 꺼내게 됐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9.06상승 4.2813:33 06/20
  • 코스닥 : 725.46상승 7.7513:33 06/20
  • 원달러 : 1166.00하락 10.113:3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3:33 06/20
  • 금 : 61.22상승 1.313:3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