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선, 여성 승객·경찰관까지 폭행… "팔 물고 할퀴고 걷어차고"

 
 
기사공유
한지선.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배우 한지선씨(25)가 택시기사 뿐 아니라 여성 승객까지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한 언론매체가 확인한 한씨의 1심 판결문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의 한 영화관 앞에서 만취 상태로 이미 승객이 탑승해 있던 택시에 올라타 기사 A씨(61)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뒷좌석에 먼저 탑승해 있던 승객 B씨(여·23)가 택시에서 내리려 하자, 뒤쫓아 내려 B씨의 몸을 밀치고 팔을 할퀴는 등 폭행했다.

파출소로 연행된 한씨는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팔을 물고, 다리도 걷어찬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는 재판 과정에서 자신의 직업을 학생으로 진술하기도 했다.

한씨는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지난 2월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정신·심리치료강의 수강 40시간 및 사회봉사 80시간도 명령받았다.

한씨 측은 폭행을 말다툼으로 표현하고 피해자에게 사과를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

SBS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은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해 한지선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본을 전면 수정하고 출연 분량을 편집 및 삭제할 예정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