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학폭 논란 이어… 과거 '샤이니 온유' 발언 재조명

 
 
기사공유
밴드 잔나비. /사진=잔나비 인스타그램

밴드 잔나비가 과거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샤이니 멤버 온유와 있었던 논란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7년 잔나비가 네이버 브이앱 ‘히든트랙 넘버 브이’에 출연해 멤버들의 술버릇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리더 최종훈은 “잔나비(라는 밴드 이름) 결성 전에 (멤버) 정훈, 도형, 영현 세 이름으로 밴드 이름을 지어 ‘정도형’이었다”며 “(멤버들과) 술을 마시고 있는데 어디서 자꾸 ‘정도령, 정도령’ 하더라”며 술버릇 관련 에피소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최종훈은 “가봤더니 도형이가 술을 마시고 음악하던 선배한테 ‘정도령. 세 글자 똑똑히 기억해’라고 말하면서 울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도형은 “그 자리에 샤이니 온유씨가 계셨는데 (제가) 거기에 대고 취해서 엄청 많이 뭐라고 했다”며 “처음에는 제가 딱밤 때리기 게임을 하자고 그랬던 기억이 난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제가 많이 져서 이마가 부었고 (분노 게이지가) 좀 올라갔다”며 “그러다 갑자기 제가 음악 얘기를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김도형은 “중간에 기억은 안 나는데 제가 형(온유)한테 ‘(샤이니 또는 온유가) 얼마나 갈 것 같으세요’ 라는 식으로 말을 했다”며 “근데 형은 저한테 ‘나는 (너희) 밴드가 진짜 잘 될 수 있을 거라고 믿어’라고 말하더라”며 오히려 다독임을 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도형의 행동이 지나쳤다는 지적과 함께 비난이 쏟아졌다. 잔나비는 사과문을 올렸지만 사과문도 문제가 됐다.

당시 잔나비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사과문은 “멤버 김도형의 잘못된 표현과 진실 되지 못한 사과의 모습에 대해 시청하시고 불쾌감을 느끼신 샤이니 온유 선배님과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와 용서를 구한다”고 적혀있었다.

그러나 여기서 문제가 된 것은 잔나비가 “샤이니 온유 선배님께 한 불손하고 버릇없는 행동을 저질렀다고 말하는 과정에서 저희들의 뜻하고는 전혀 다르게 관종병 걸린 듣보잡(듣도 보도 못한 잡것) 밴드로 비춰지게 됐다”고 작성한 부분이다.

‘관종병 걸린 듣보잡 밴드’라는 부적절한 표현 때문에 사과에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비난이 더 거세졌다.

멤버 김도형은 자신의 SNS에 “과거의 안 좋았던 술버릇과 에피소드를 얘기하는 코너에 과거 갓 성인이 된 제가 샤이니 온유 선배님께 실수 했었던 일화를 얘기했다”며 “그 과정에서 제가 많이 경솔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많은 분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점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잔나비는 보컬 최정훈, 기타 김도형, 건반 유영현, 베이스 장경준 등 동갑내기 친구들로 구성된 밴드다. 여기에 추가로 드러머 윤결을 자체 오디션을 통해 뽑아 5인조 밴드를 결성하고 활동 중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