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인멸 지시' 삼바 김태한 대표, 6시간30분 구속 심사… "나는 몰라"

 
 
기사공유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의 구속 심사가 6시간30분 동안 진행됐다.

김 대표는 24일 오전 10시30분에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김 대표의 심사는 이날 오후 5시쯤 마무리되면서 6시간30분 간 진행됐다.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삼성전자 사업지원TF 김모 부사장과 삼성전자 박모 부사장은 아직 심문이 진행 중이다.

검찰은 이날 김 대표의 증거인멸 지시 혐의와 관련해 프레젠테이션(PPT)을 준비해 구속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의 지위와 역할 등에 비춰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 바이오에피스 등 임직원들이 구속된 상황에서 책임자급인 김 대표와의 형평성 문제 등도 주장했다.

반면 김 대표는 검찰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은 몰랐으며 분식회계 관련 자료를 은닉·폐기하도록 지시하지 않았다는 취지다. 바이오로직스 공장 바닥에 숨겨진 서버와 노트북 등과 관련해서도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불구속 수사 원칙을 강조하면서 바이오 사업의 특수성 등을 피력했다. 김 대표는 최후진술에서 "광범위한 증거인멸이 있었다는 점을 뒤늦게 알고 굉장히 놀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지난 22일 김 대표 등 이들 3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대표는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연속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조사 과정에서 증거인멸을 지시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를 숨기기 위해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증거인멸에 나섰다고 의심하고 있다.

특히 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의 증거인멸과 관련해 미래전략실(미전실)의 후신으로 평가받는 삼성전자 TF에서 이를 지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그 수뇌부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정현호 사장도 조만간 소환조사될 전망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04상승 22.214:37 10/22
  • 코스닥 : 655.35상승 6.1714:37 10/22
  • 원달러 : 1170.70하락 1.314:37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37 10/22
  • 금 : 59.38하락 0.3214:37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