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삼성 스마트폰, 라이벌 화웨이 사라져 반사이익"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미국이 '화웨이 죽이기'에 나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최대 승자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2위 업체인 중국 화웨이가 성장세에 급제동이 걸리면 1위인 삼성이 가장 큰 반사이익을 볼 것란 얘기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24일(현지시간)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이 스마트폰 시장의 절대 강자 지위를 지키려는 삼성에도 구원의 손길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삼성은 이미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정상에 올라 있으나 최근 화웨이의 위협을 받았다. 이에 더해 최근 ‘갤럭시폴드’ 출시 연기 사태로 삼성을 둘러싼 불확실성도 커졌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난해 애플을 끌어내리고 2위를 차지하는 등 무섭게 성장해 온 화웨이는 삼성의 1위 자리마저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하지만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르면서 화웨이는 향후 출시할 신제품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할 수 없게 됐고, 기존 스마프폰의 구글 업데이트 접근도 중단됐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웨이는 내년까지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OS가 준비될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소비자들이 잘 알려지지도 않은 새 OS에서 작동하는 화웨이 스마트폰을 구매하려 들지 보장하기 어렵다”며 “화웨이에 시장을 꾸준히 잠식당해 온 삼성에는 호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장조사업체 IDC가 전한 올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보면 삼성은 1년 전보다 8.1% 줄어든 23.1%였다. 반면, 화웨이는 지난해보다 50%나 늘어난 19.0.%를 기록하며 삼성을 바짝 추격 중이다. 애플(11.7%)과 샤오미(8%)가 뒤를 이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 등재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가 감소할 경우, 애플과 샤오미 등이 삼성의 1위 자리를 위협하려면 한참을 따라 잡아야 한다”고 전망했다. 이어 “스마트폰 시장은 다양한 변수들 때문에 매 분기 크게 출렁이기도 한다”며 “삼성의 1위 자리가 보장됐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43하락 0.1713:31 11/22
  • 코스닥 : 630.46하락 5.5313:31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3:31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31 11/22
  • 금 : 62.13상승 1.6813:31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