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추행한 50대 승객 벌금형… 6년 전 동일범죄 저질러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택시기사를 폭행한 뒤 강제추행한 50대 승객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이헌숙 판사는 운전자폭행 혐의 등으로 기소된 A씨(51)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또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1월13일 오후 8시30분께 대전에서 B씨(50)가 운전하는 택시에 승차해 이동하던 중 갑자기 B씨의 목을 감아 조르고 손으로 얼굴을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A씨는 B씨에게 마음에 든다며 가슴을 주무르고 볼에 입을 맞춘 혐의(강제추행)도 추가됐다. A씨와 B씨는 모두 남성이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앞서 2013년 택시기사를 때려 상해죄로 벌금 100만원의 처벌을 받았고 2014년에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강제추행)죄로 벌금 1000만원의 처벌을 받았다”며 “그럼에도 또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단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에게 200만원을 지급하고 합의해 피해자가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밝혔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