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학의 전 차관 오늘 소환… 윤중천은 내주 조사

 
 
기사공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진=뉴스1 DB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검찰조사에서 여전히 비협조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1억6000만원 상당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된 김 전 차관은 이날 오후 2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에 소환돼 조사받고 있다.

지난 16일 구속된 후 진술을 거부해온 김 전 차관은 지난 23일 구속 뒤 두 번째 조사에서도 “대답하기 힘들다”며 수사에 비협조적으로 응해 3시간 만에 서울동부구치소로 돌아갔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최모씨가 두 사람과의 대질신문에도 응할 의사가 있다고 했으나 주말동안 이들의 대질신문이 이뤄질 가능성은 적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전 차관에게 금품과 성접대를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윤씨에 대한 소환조사는 내주 진행될 예정이다. 수사단은 지난 24일 오후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윤씨를 소환조사할 계획이었으나 변호인 접견을 이유로 윤씨 측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18:03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18:03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18:0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3 06/20
  • 금 : 61.22상승 1.318:0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