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황금종려상' 봉준호, "허들 넘는 느낌… '우리만 남은건가' 생각"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영화 ‘기생충’이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수상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봉준호 감독은 "배우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기생충’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기는 2012년 김기덕 감독의 영화 ‘피에타’가 베네치아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이후 7년 만이다. 칸 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은 사상 최초다.

봉 감독은 한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상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차례대로 발표하니 허들을 넘는 느낌이었다. 뒤로 갈수록 마음은 흥분되는데 현실감은 점점 없어졌다. 나중엔 송강호 선배와 ‘뭐야 우리만 남은 건가?’ 했다”고 회상했다.

송강호는 "위대한 감독과 위대한 작품이 즐비한데 이름이 안 불리면 안 불릴수록 기분이 점점 좋아지더라. 너무 긴장하고 바들바들 떨면서 기다렸다"고 말했다.

황금종려상 수상 후 무대에 오른 봉 감독은 배우의 힘으로 수강한 것 같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봉감독은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것은 저와 함께해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무엇보다도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다. 배우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 송강호의 소감을 듣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배우 송강호씨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들께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칸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은 마티 디옵(‘아틀란틱스’)에게 돌아갔으며 심사위원상은 라즈 리(‘레 미제라블’), 클레버 멘돈사 필로(‘바쿠라우’)가 공동 수상했다.

남우주연상은 안토니오 반데라스(‘페인 앤 글로리’), 여우주연상은 에밀리 비샴(‘리틀 조’), 감독상은 장 피에르·뤼크 다르덴(‘영 아메드’), 각본상은 셀린 시아마(‘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가 각각 받았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23:59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23:59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23:59 06/19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23:59 06/19
  • 금 : 61.22상승 1.323:59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