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신도시 주민들, 3기신도시 '부천 대장지구' 개발 반대집회

 
 
기사공유
인천 검단신도시 주민들이 정부의 3기신도시 개발에 반발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검단주민총연합회와 검단신도시입주자총연합회 등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지하철 2호선 완정역, 서울지하철 3호선 주엽역 인근에서 '3기신도시 반대집회'를 열었다. 집회는 주최 측 추산 1000여명이 참석해 집회 구호와 선언문을 낭독했다.

또 계양 테크노벨리, 부천 대장지구 3기신도시 개발을 반대하고 서울지하철 5호선의 검단 연장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요구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기신도시 개발 예정인 지역 인근 주민의 반대에 인천 2호선 검단-일산 연장 등 추가 교통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검단주민총연합회 관계자는 "인천 2호선 연장은 검단에 영향을 주지 않아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현재 검단의 새아파트 미분양 사태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인천시는 인천 2호선 일산 연장이 부동산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사진=머니투데이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23:59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23:59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23:59 06/19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23:59 06/19
  • 금 : 61.22상승 1.323:59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