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액상담배 '릴 베이퍼' 출시… 쥴 '대항마' 될까

 
 
기사공유

릴 베이퍼 제품 모습./사진=KT&G
KT&G가 액상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Lil Vapor)를 선보였다. 미국 액상형 전자담배 점유율 1위인 '쥴' 출시 3일 만에 내놓은 제품이다.


26일 KT&G에 따르면 오는 27일 액상형 전자담배 기기인 릴 베이퍼가 시중 편의점과 면세점에서 판매가 시작된다.

KT&G는 쥴의 대항마로 작동 방식이 유사한 릴 베이퍼를 빠르게 내놓는 승부수를 꺼내들었다. 24일 국내에 출시된 쥴은 첫날부터 편의점에서 높은 판매수량을 기록하는 등 국내시장에서 순항하고 있다.


그동안 소비자가 느꼈던 기존 액상형 전자담배의 단점을 보완, 한단계 진화한 제품으로 '쥴 차단'에 나서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대표적으로 담배 1개비 분량을 사용할 때마다 진동으로 알려주는 '퍼프 시그널' 방식이 적용됐다. 액상 카트리지를 얼마나 소모했는지를 알 수 없었던 단점을 개선했다.


위생 측면에서도 고심한 흔적이 역력했다. 마우스 커버를 슬라이드에 끼우면 미사용 시 입술이 닿는 부분을 덮어 위생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업계에서는 KT&G의 릴 베이퍼 출시는 쥴이 국내시장에서 비교적 선전하며 조급해졌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또한 액상담배 점유율을 미리 선점하기 위한 측면도 있다. 앞서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출시가 늦어지며 점유율을 뺏긴 아픈 경험이 있다. 2017년 세금 문제로 제품 출시가 지연되는 사이 6개월 가량 먼저 나온 아이코스가 시장을 장악했다.


업계 관계자는 "릴 베이퍼의 이른 출시는 쥴이 액상담배시장을 미리 선점하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라며 "궐련형 후발주자였던 '릴'이 국내인프라를 바탕으로 시장에서 나름 선전했듯 릴 베이퍼도 기본 이상의 성적을 거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23:59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23:59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23:59 10/15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23:59 10/15
  • 금 : 59.42하락 0.6123:59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