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진 시민 구하고 고독사 신고… 경기도 체납관리단 활약 화제

 
 
기사공유
심폐소생술을 펼치던 실제 상황. / 사진제공=경기도
조세정의 실현과 공공일자리 창출을 위해 출범한 경기도 체납관리단이 심폐소생술로 귀한 생명을 살리고 고독사 현장을 발견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부천시 체납관리단 김낙현(60)·이복현(54)·윤영찬(24)씨는 지난 16일 점심을 먹기 위해 부천역 주변을 지나가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A씨(70)를 발견, 행인과 교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김씨가 심폐소생술을 하는 사이 이씨는 소방서에 신고해 10분 만에 구급차가 도착했다. A씨는 인근 병원 도착 직전 의식이 돌아왔다.

강문희 부천소방서 119구급대 소방사는 “구급차 도착 전에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귀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씨는 “지난 3월 부천 보건소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는데 실제 상황에서 쓰게 될 줄은 몰랐다. 생명을 살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부천시는 지난 3월16일 시 체납관리단 3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또한 의왕시 체납관리단 김은화(44)·차성진(56)·이금숙(61)씨는 지방세 17만5000원을 체납한 B씨를 만나기 위해 지난 3월29일과 5월22일 두차례 의왕시 내손동 소재 다가구주택을 방문했다. 김씨는 두번째 방문 당시 집안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는 것을 수상히 여겨 경찰서와 소방서에 신고했다. B씨는 고독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흥시는 체납관리단을 활용해 독거노인과 치매노인 약 300명을 대상으로 말벗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지역주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의환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소액체납자 실태조사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면서 “조세정의 실현이라는 목적 외에도 현장에서 만나는 다양한 도민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체납관리단은 지난달까지 체납자 28만8404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마무리하고 이 가운데 형편이 어려운 362명을 복지사업과 연결해 78명이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이 기간 동안 7만304명은 체납액 123억원을 자진납부했다. 무재산·행방불명으로 확인된 체납자 822명의 체납액 2억원은 결손 처리됐다. 또 일시납부가 어려운 체납자 3255명은 분납신청을 했다. 경기도 내 체납자는 487만여명으로 도는 이중 100만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연말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