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극단적 선택 후 구조… SNS엔 "안녕"

 
 
기사공유

구하라.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YTN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26일 오전 12시40분께 매니저의 신고로 서울 청담동에 있는 구하라의 자택에 출동해 구하라를 구조했다.

구조 당시 집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으며 현재 구하라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구하라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면서 팬들의 걱정을 산 바 있다. 구하라는 "안녕"이라는 글을 올린 뒤 팬들의 걱정이 쏟아지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후 또 다시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하라"는 글이 적힌 사진을 올려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와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는 구하라에게 타박상을 입히고 사생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지난 1월 최씨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상해, 협박죄 등으로 불구속기소했다.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