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6이닝 2실점 '7승'… 위기관리 빛났다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잘 때리고 잘 던진 날이었다. 류현진이 시즌 7승째를 달성했다. 아쉽게도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은 '32'에서 멈췄다.

류현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0피안타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전날까지 31이닝 연속 실점 없이 던진 류현진은 2회 포수 악송구로 실점하며 기록을 32이닝에서 마감했다.

류현진은 2회 선두 타자 조시 벨에게 중견수 쪽 2루타를 맞은 이후 악송구 실점, 추가 안타 등으로 2실점했다.

하지만 나머지 이닝에서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6이닝을 2실점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류현진은 4회초 타석에서 스스로 역전 2루타를 날리며 타점까지 기록했다.

경기는 다저스가 피츠버그에게 7-2로 승리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