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폭 논란에 "15년 전 기억 흐릿… 피해자 주장하는 분 찾아뵐 것"

 
 
기사공유
사진=브리지 제공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 측이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기억이 선명하지 않다"면서 "피해자를 찾아뵐 생각"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26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을 접했다”며 “현재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다.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린다"는 제목으로 15년 전 효린과 같은 중학교에 다녔다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중학교 3학년 때까지 효린에게 끊임없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전문] 효린 학폭관련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효린 소속사 브리지입니다.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