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구기업 해외 고객에게 ‘인기만점’… 독일 전시회에서 주목

 
 
기사공유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된 ‘2019 독일 쾰른 가구 기자재전시회’에 해외바이어들이 경기도 참가기업의 전시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지난 21~24일 독일 쾰른에서 열린 ‘2019 쾰른 인터줌 가구 기자재 전시회’에 도내 가구기업 8개사가 참가해 총 190건의 상담과 578만달러의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2019 쾰른 인터줌 가구 기자재전시회’는 61년 전통의 세계 최대 규모의 가구 기자재 전시회로 2년마다 열린다. 올해는 60여개국 1732개의 건자재 및 가구·인테리어업체가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 경기도관에 참여한 가구기업 8개사는 전시부스 임차료, 장치비, 운송비 50%, 바이어 상담 등을 지원받아 해외판로 개척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남양주 소재 대하체어스는 사무용가구를 전문적으로 제조하는 독일 A사와 50만달러의 상담을 진행했다. 네덜란드 B사와도 어린이용 의자 수출에 대해 30만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 특히 B사는 사무용 의자 완제품에 크게 관심을 보임에 따라 추가적인 상담 및 계약 성과가 기대된다.

화성시 소재 가구용 데코필름을 생산하는 데코밸리는 글로벌 보드업체 C사와 20만달러의 상담을 진행했다. 현재 가구용 필름의 수요가 높아져 추후 다양한 수출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형득 대하체어스 대표는 “이번 전시회 참가는 가구 제조 및 인테리어 설비 기술이 어떻게 발전하고 미래에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확인하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33상승 0.7118:03 06/24
  • 코스닥 : 717.69하락 4.9518:03 06/24
  • 원달러 : 1156.50하락 7.518:03 06/24
  • 두바이유 : 65.20상승 0.7518:03 06/24
  • 금 : 64.22상승 1.6118:03 06/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