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폭 피해자 "찾아온다고? 무서운 눈빛 볼 자신 없어"

 
 
기사공유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 /사진=뉴스1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누리꾼 A씨가 추가 입장을 밝혔다. A씨는 효린 측이 "직접 찾아뵙겠다"고 발표하자 "통화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A씨는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중학교 3년 동안 효린에게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증거로 효린의 졸업사진과 중학교 졸업장, 효린에게 보낸 SNS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이에 효린 측 소속사는 26일 공식입장을 내고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을 접했고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러자 A씨는 같은 날 '마지막 추가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거부 의사를 밝혔다. A씨는 "검색어 실시간으로도 뜨고 이슈가 되니 소속사 입장 기사가 나왔다"며 "근데 절 찾아온다고요?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본명)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요?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통화로 사과받고 싶다"며 "그런데 저한테 연락도 없이 찾아온다니요. 심지어 아까 DM(SNS 메신저) 한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오는데 답장을 안하는 건 따로 IP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A씨는 "저한테 연락을 먼저 취해서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거겠죠"라며 "이 글 또 보시면 저에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A씨는 이 글과 함께 효린에게 보냈다는 메시지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메시지에는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하면 내가 쓴 글 지우고 너에 대해선 이제 언급조차 안 하겠다"며 "내가 누군지 몰라서 대답 없는 건 아니겠지. 3년 동안 집중적으로 괴롭혔는데"라는 내용이 담겼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96상승 13.7911:19 10/16
  • 코스닥 : 651.67상승 4.8711:19 10/16
  • 원달러 : 1186.80상승 1.611:19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1:19 10/16
  • 금 : 59.42하락 0.6111:19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