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토스 '인터넷은행' 모두 탈락… 최종구 "당혹스럽다"

 
 
기사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스1 DB
키움과 토스 모두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예비인가를 받지 못했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오후 4시 전체회의를 열고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심의 논의 결과, 후보업체인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 2곳 모두 불허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당국은 외부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후보를 대상으로 24일부터 합숙심사에 들어간 바 있다.

경합을 벌인 후보는 키움뱅크와 토스뱅크였다. 두 회사 모두 인터넷전문은행에 참여할 수 있을지 아니면 한곳은 고배를 마시게 될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됐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권에)새로운 원동력이 마련되길 기대했지만 모두 불허돼 매우 안타깝다"고 밝히며 "금융당국으로서도 예상하지 못했던 만큼 상당히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외부평가위원회는 토스뱅크의 경우 출자 능력 등 지배주주로서 적합성과 자금조달 측면에서,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면에서 인가를 받기에 미흡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는 다만 제3인터넷은행 출범을 위한 예비인가 신청을 올 3분기 다시 받을 예정이다. 이번에 탈락한 토스와 키움은 미비점을 보완해 재신청할 기회가 주어진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5.22상승 17.0512:00 10/16
  • 코스닥 : 652.15상승 5.3512:00 10/16
  • 원달러 : 1187.00상승 1.812:00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2:00 10/16
  • 금 : 59.42하락 0.6112:00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