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어진 금융혁신… 키움뱅크·토스뱅크 모두 예비인가 탈락

 
 
기사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제 3의 인터넷은행에 도전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모두 신규 인가를 받는데 실패했다. 금융당국은 3분기에 인터넷은행 신규 인가를 재추진할 계획이지만 높아진 심사 기준에 난항이 예상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6일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과 관련해 외부평가위원회의 의견과 금융감독원의 심사 결과를 담아 키움과 토스뱅크 모두 불허키로 했다"고 밝혔다.

외부평가위원회는 2개 신청자의 사업계획에 대한 평가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2개 신청자 모두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토스뱅크는 지배주주 적합성(출자능력 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미흡해 예비인가가 불발됐다.

이에 금감원도 외부평가위원회의 평가의견을 감안해 예비인가를 불허(동일인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 불승인 포함)하는 내용의 심사결과를 금융위에 제출했다.

금융위 측은 "외부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 혁신성·안정성·포용성 등에 대한 평가의견 및 금융감독원의 심사결과 등을 감안, 키움뱅크 및 토스뱅크 2곳의 예비인가를 불허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27일까지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애니밴드스마트은행(가칭) 등 컨소시엄 3곳은 금융위에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중 애니밴드는 기본적인 자료인 자본금·주주구성 관련 신뢰할 수 있는 신청서류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지난 7일 신청이 반려됐다.

이후 지난 24일부터 2박3일간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회계·정보기술(IT)보안·리스크관리 등 분야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인터넷은행 외부평가위원회는 신청자들에 대한 서류심사 및 신청자별 사업계획 청취·질의응답 등을 진행했다.

금융위는 올해 3분기 중 새로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고 4분기 중 인가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