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일진·학폭 논란 제기 제보자, 알고보니 가해자?

 
 
기사공유
효린 일진. 효린 학폭 논란./사진=임한별 기자

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지난 26일 입장문을 통해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가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며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게시된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고 전했다. 이어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했다"며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 강조했다.

또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해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5일 네티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15년 전 효린에게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이후 26일 소속사 측은 "현재 효린 본인이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A씨는 당초 추가 입장 글을 통해 "효린이 찾아온다고 해도 만날 생각이 없고 전화로 사과받고 싶다"고 밝혔으나 해당글에 "A씨 또한 일진으로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라는 댓글이 달리자 효린과 관련된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면서 오히려 의혹이 가중됐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33상승 0.7118:03 06/24
  • 코스닥 : 717.69하락 4.9518:03 06/24
  • 원달러 : 1156.50하락 7.518:03 06/24
  • 두바이유 : 65.20상승 0.7518:03 06/24
  • 금 : 64.22상승 1.6118:03 06/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