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종려상 수상,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줄거리는?

 
 
기사공유
봉준호 감독과 25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면서 줄거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지난 25일(현지 시각) "월드컵 같은 순간을 경험하는 것 같아 약간 쑥스럽고 너무 기쁘다"며 "조용히 술 한 잔해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것은 2012년 김기덕 감독의 영화 '피에타'가 베네치아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이후 7년 만이다.

영화 '기생충'은 가족 모두가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박사장네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블랙 코미디로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 현상인 빈부격차의 문제를 가볍게 다루면서도 진지한 성찰을 하게 만든다.

상영 후 외신과 평론가들의 점수는 호평 일색이었다.

전찬일 영화평론가는 "봉준호 영화의 가장 큰 특징은 '프라이빗'(개인적 이야기)에서 '퍼블릭'(공론화)으로 가는 이행 과정의 서사를 가장 잘 전달하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플롯 중심으로 제기하는 '신자유주의' 비판 물결은 유럽의 가장 뜨거운 화두와 잘 맞아떨어진다"고 설명했다.

또 기생충이 '가족' 이야기를 다뤄 수상 가능성을 높였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몇 년간 칸 영화제가 '가족' 테마에 주목해온 가운데 지난해 황금종려상을 받은 작품도 일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이었기 때문.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 감독은 "'기생충'이 상을 받았지만, 내가 어느 날 갑자기 한국에서 혼자 영화를 만든 것이 아니라 역사 속에 수많은 위대한 한국 감독들이 존재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면서 "올 한 해 일본의 구로사와 아키라, 중국의 장이머우와 같은 아시아의 거장을 능가하는 많은 한국의 마스터들이 존재한다는 것이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고도 전했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32상승 14.1511:02 10/16
  • 코스닥 : 651.51상승 4.7111:02 10/16
  • 원달러 : 1185.70상승 0.511:02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1:02 10/16
  • 금 : 59.42하락 0.6111:02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