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오산 세교 공동주택용지 공급… 3.3㎡당 360만~600만원

 
 
기사공유
오산세교, 오산세교2 위치도.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 오산 세교2지구 공동주택용지 4개 필지(A1·3·4·8) 및 오산 세교지구 연립주택용지 1개 필지(C-d-1)를 추첨방식으로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세교2지구 공동주택용지는 필지당 면적이 4만~ 6만3000㎡, 공급금액은 3.3㎡당 평균 600만원 수준으로 762~1291가구를 건설할 수 있다.

세교지구 연립주택용지의 면적은 3만3000㎡, 공급금액은 3.3㎡당 360만원 수준으로 226가구까지 건축 가능하다.

대금납부조건은 5년 분할납부 방식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잔여대금은 6개월 단위로 10회 균등분할 납부하는 형식이다. 세교 연립주택용지는 분할납부 기간 내 12개월에서 18개월까지 거치 가능하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18:03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18:03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18:0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3 06/20
  • 금 : 61.22상승 1.318:0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