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세금추징, 무슨 일?… "추징액 대부분 소득세"

 
 
기사공유
한채영. /사진=임한별 기자

한채영씨가 수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7일 한 언론매체는 “과세당국이 배우 한씨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를 종료하고, 이들에 대해 수억원의 세금을 추징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한씨 등 일부 연예인을 상대로 한 비정기 세무조사를 종료하고, 이들에 대해 억대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씨에 추징된 금액은 대부분 소득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는 "연예인 탈세는 비단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닌 것 같다”며 “대부분 고의적 탈세 보다는 세무에 관한 관련 지식이 없어 (세무조사 후) 추징금을 부과받는 경우가 많을 것”이라고 말한 국내 대형 로펌 관계자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고의로 탈세한 것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한편 해당 언론매체는 지난달 국세청이 주상욱, 한채영, 공효진 등 유명 연예인을 상대로 고강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번 세무조사가 일반적인 정기 세무조사가 아닌 비정기 세무조사 성격을 띠고 있다고 전하며 고의 또는 실수로 세금을 누락했거나 탈세 혐의가 짙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한채영씨의 소속사 BS컴퍼니 측은 “세무조사에 특별한 사유가 있는 건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 10일 신종·호황업종을 영위해 막대한 수익을 얻으면서도 변칙적 방법으로 세금을 탈루하는 고소득사업자 탈세를 근절하고자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조사 대상에는 유튜버, 연예인, 프로운동선수, 1인 연예기획사 등 신종 고소득사업자 176명이 포함됐다. 이들에 대한 세무조사는 대부분 종결됐으나 일부는 현재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