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임지현, 고발당해 '사면초가'… "사기 및 상표법 위반 등 혐의"

 
 
기사공유
임지현. /사진=임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이른바 ‘곰팡이 호박즙’ 논란을 빚었던 여성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가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 24일 임 상무와 그의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를 사기 및 지식재산권침해·상표법 위반, 식품위생법·화장품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위원회는 “(임 상무와 박 대표의) 불법행위가 소비자의 생명을 위협했다”면서 “또한 소비자가 사과와 환불을 요구함에도 이를 무시하고 우롱하며 기만하는 파렴치한 언행으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비자만 탓하는 임 상무와 박 대표의 잘못된 사고를 바로 잡고자 법적 책임을 묻는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초 한 소비자가 부건에프엔씨가 판매하는 호박즙 제품에서 곰팡이가 나왔으나 환불을 해주지 않았다고 알리며 논란이 시작됐다.

문제가 불거지자 부건에프엔씨는 전량 환불을 약속했지만 임 상무가 소셜네트워크(SNS) 댓글창을 폐쇄하자 소비자 의견을 묵살했다는 등의 논란이 커졌다.

부건에프엔씨는 논란이 계속되자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와 함께 식품사업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임 상무는 7월1일자로 상무직을 내려놓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62하락 8.2418:01 10/23
  • 코스닥 : 658.98상승 3.0718:01 10/23
  • 원달러 : 1172.40상승 2.718:01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8:01 10/23
  • 금 : 58.95하락 0.43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