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사건' 대학 버전?… 과기대, 아들에게 시험 유출한 교수

 
 
기사공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사진=뉴스1

자녀의 성적조작을 위해 시험문제를 유출한 ‘숙명여고 사건’의 대학교 버전인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채용비리와 시험지 유출사건을 수사해 온 검찰이 당사자인 교수를 재판에 넘겼다.

서울북부지검은 27일 공무상비밀누설 및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과기대 교수 이모씨(62)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인의 딸을 조교로 부정채용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및 위계공무집행방해)를 받고 있는 같은 대학 교수 차모씨(51)와 최모씨(59)도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지난 2014년 같은 학교에 재학 중인 아들이 시험성적을 잘 받도록 시험지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아들이 다음 학기에 A교수 강의를 수강할 것을 알고 A교수에 '외부강의에 필요하다'는 거짓말로 포트폴리오를 건네받아 아들에 넘겼다. A교수의 시험 50~72%는 유출된 포트폴리오에서 출제됐다.

이씨의 아들이 2014년 초 과기대에 편입했으나 이 사실을 학교에 신고하지도 않았다. 아들은 아버지의 수업을 2년간 8개 들으며 모두 A+ 학점을 받기도 했다.

검찰 조사에서 이씨는 자료를 보낸 것은 인정했지만 아들의 학습 참고용으로 보냈을 뿐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차씨와 최씨는 친분이 있던 교직원 김모씨(51)로부터 딸 조교 채용을 청탁받아 2017년 2월 면접에 참여하지 않은 딸을 면접에 참여한 것처럼 꾸며 최고점을 주는 등 문서를 조작했다.

이들은 담당 직원에게 김씨의 딸이 1등이 되도록 필기점수를 부여하라고 지시를 하는 방법으로 교무처장을 속여 채용이 이뤄지도록 했다.

김씨의 딸은 채용 필요서류인 토익 성적을 제출하지도 않았으나 차 교수와 최 교수가 면접에서 최고점을 줘 최종 1등으로 합격했다. 이들 교수는 다른 경쟁자들에게는 낮은 점수를 줘 과락을 만드는 방식을 이용했다.

차씨 등은 대부분 혐의를 시인했다. 교직원 김씨는 청탁한 사실은 있지만 이를 위해 금전 거래를 하는 식의 대가성이 확인되지 않아 무혐의 처리됐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11월 교육부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드러난 의혹에 대해 의뢰를 받아 수사를 진행해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9.88상승 5.113:38 06/20
  • 코스닥 : 726.02상승 8.3113:38 06/20
  • 원달러 : 1166.00하락 10.113:38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3:38 06/20
  • 금 : 61.22상승 1.313:38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