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북 아파트 분양시장 후끈… 연내 1만7000여가구 공급

 
 
기사공유
전북 전주의 한 아파트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광주광역시와 전북의 아파트 분양시장이 뜨겁다. 분양하는 곳마다 청약 1순위에서 수십 대 일로 마감되는 사례가 늘었고 이달 분양한 ‘디오션시티 더샵’ 아파트에는 전북 군산에서 3년여 만에 가장 많은 1순위 청약통장(3200여개)이 몰려서다.

27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1~5월 광주와 전북에서 분양한 아파트(100가구 이상)의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7곳 중 6곳이 1순위에서 끝났고 나머지 1곳도 2순위에서 마감됐다.

광주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분양시장 분위기가 좋다. 2018년 광주는 10개 단지가 신규분양을 나섰고 이 중 9곳이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7월 공급된 ‘상무 양우내안애’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05.8대1로 세자리 수 경쟁률을 기록하며 높은 청약 열기를 보였다. 올해도 1월 분양을 나선 2개 단지가 평균 51.1대1, 25.2대1의 경쟁률을 보이며 흥행 분위기를 이어갔다.

전북의 경우는 올해 분양시장 판이 완전 달라졌다. 전북은 5월까지 5곳에서 아파트를 분양했고 이 중 4곳이 1순위에서 마감됐다. 특히 이달 분양한 ‘전주 에코시티 데시앙’은 591가구에 1순위에서만 1만9870명이 몰려 평균 33.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디오션시티 더샵도 7개 주택형 중 1개 주택형이 2순위에서 마감됐지만 1순위에서 3292명이 청약해 평균 3.9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7년 만에 군산 최고 청약경쟁률이며 청약접수 조사가 시작된 2000년 이후 군산지역 내 두번째로 높은 경쟁률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광주와 군산 기존 아파트 값은 큰 변동이 없는 상황인데 분양시장에 청약자가 몰린다는 것은 앞으로 부동산시장에 대한 긍정적 신호일 수 있다”며 “군산의 경우 올 3월 한국GM 공장 매각을 위한 인수협약이 체결된 데 이어 이달 최종 매각되며 친환경 전기자동차 전진기지로 부상하게 된 점도 지역 부동산시장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연말까지 광주 14곳 1만2848가구, 전북에서는 5곳에서 4554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주요 분양 예정물량은 ▲광주 화정 아이파크 ▲빌리브 트레비체 ▲에코시티 더샵 4차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73상승 22.8914:59 10/22
  • 코스닥 : 653.55상승 4.3714:59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4:59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59 10/22
  • 금 : 59.38하락 0.3214:5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