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 인허가, 수도권 늘고 지방 급감… 올 1분기 전국 감소

 
 
기사공유
올 1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이 수도권은 늘고 지방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올 1분기 전국 건축 인허가 면적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두 자릿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1분기 건축 인허가 면적은 3507만9000㎡로 전년 동기(3992만7000㎡)보다 12.1% 줄었다. 

이는 5년 평균(3763만4000㎡) 대비 6.8% 줄어든 수치며 동 수로는 14.9% 감소한 5만2900동이다. 수도권은 1873만6000㎡로 같은 기간 0.5% 증가했지만 지방이 1634만3000㎡로 23.2% 감소했다.

용도별로는 상업용 인허가 면적이 23.9% 줄며 감소폭이 가장 컸고 문교사회용 18.8%, 기타 13.8%, 공업용은 7.5% 증가했다. 기타의 경우 농수산용(축사, 온실), 공공용(공공청사, 방송국) 등이 포함된다.

같은 기간 착공 면적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8.6% 감소한 2618만3000㎡에 그쳤다. 수도권은 1320만9000㎡로 5.6% 줄었고 지방은 1297만4000㎡로 11.5% 하락했다.

이 밖에 준공 면적은 0.4% 감소한 3866만㎡를 기록했으며 수도권이 1910만8000㎡으로 10.3% 증가했고 지방은 1955만1000㎡로 9% 줄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