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서훈 국정원장 비공개 만찬? 지인들과 함께한 자리"… '황색 저널리즘' 비판

 
 
기사공유
양정철. /사진=뉴시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한 언론매체가 자신과 서훈 국정원장의 비공개 만찬을 보도한데 대해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과 함께한 자리”라는 입장을 내놨다.

양 원장은 27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출입기자들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가는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밝혔다.

양 원장은 “귀국 후 서 원장에게 문자 메시지로 인사했고, 서 원장이 당초 예정됐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해당 만찬 자리가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양 원장은 보도 경위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 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주시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아울러 “당사부터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 시간 등 몰래 따라다니며 무엇을 알고자 한 것인가”라며 “기자 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고 비판했다.

양 원장은 또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독대가 아니고 지인들 및 일행과 같이 만난 식사자리”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무슨 긴밀한 얘기가 나올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지난 21일 서울 한정식집에서 양 원장과 서 원장이 비밀 회동했다고 보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18:03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18:03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18:0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3 06/20
  • 금 : 61.22상승 1.318:0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