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yg 양현석 성접대 의혹, 버닝썬 수사 때 없었다"

 
 
기사공유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 /사진=머니투데이

언론 보도를 통해 불거진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대표(50)의 성접대 의혹이 경찰의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는 드러나지 않은 내용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27일 원경환 서울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의 정례간담회에서 양 대표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지금까지 확인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진술도 없었고, 내사 중인 사안도 아니다"라며 "다만 보도 내용에 따라 필요한 부분을 확인해 볼 수는 있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MBC TV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이날 방송되는 '동남아 부호들에 대한 YG의 은밀한 접대' 예고편을 통해 양 대표가 동남아시아 재력가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YG는 같은 날 공식입장을 내고 "사실무근"이라며 "지인의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50하락 2.3311:35 10/17
  • 코스닥 : 648.59하락 3.3711:35 10/17
  • 원달러 : 1186.10하락 1.711:35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1:35 10/17
  • 금 : 58.80하락 0.6211:35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