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두바이·적도기니에 '레지던스·국제공항' 짓는다

 
 
기사공유
쌍용건설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와 아프리카 적도기니에서 4200억원 규모 공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27일 1억6700만달러(약 2000억원) 규모의 두바이 '1(One) 레지던스'와 1억9800만달러(2200억원) 규모 적도기니 '바타 국제공항' 공사를 각각 수주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쌍용건설

1레지던스는 44층 2개동으로 두바이 최고 중심 주거지 키파프(Kifaf)에 들어선다. 숫자 1이 서로 마주보는 듯한 외관이 특징이다. 36층에서 42층까지 서로 연결되며 주거시설과 공원, 수영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바타 국제공항은 쌍용건설이 디자인 앤드 빌드(Design & Build) 방식으로 수주했다.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의 공항청사 터미널과 주차빌딩 등을 신축하는 공사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81상승 3.1711:27 06/26
  • 코스닥 : 712.63상승 2.6111:27 06/26
  • 원달러 : 1158.70상승 2.511:27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1:27 06/26
  • 금 : 63.38하락 0.6411:27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