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환향' 송강호 "봉준호 감독, 무릎 퍼포먼스 놀라웠다"

 
 
기사공유
제72회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27일 주연배우 송강호와 함께 트로피를 들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기생충'의 송강호가 황금종려상 수상 당시 봉준호 감독의 깜짝 퍼포먼스에 대해 전했다.

영화 '기생충'으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오늘(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수많은 취재진들과 팬들은 황금종려상을 받고 금의환향한 봉 감독과 송강호를 환영하기 위해 모였다.

앞서 황금종려상 수상 직후 가진 포토타임에서 봉준호 감독은 한쪽 무릎을 꿇고 마치 프러포즈를 하는 것처럼 송강호를 향해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에 봉준호 감독은 "다른 감독 배우들도 많이 하는 것"이라면서 "저희는 가벼운 퍼포먼스였다. 계획했던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퍼포먼스를 해주셔서 놀라기도 했고 감동적이었다"며 미소 지었다. 봉준호 감독은 "안이 아니라 바깥 포토콜 장소였다. 그 장소에서는 다양한 퍼포먼스가 벌어지는 곳인데 우리는 그에 비하면"이라며 수줍어했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이선균)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하는 작품이다.

지난 25일 저녁 7시15분(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GRAND THEATRE LUMIERE)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72th Cannes Film Festival) 폐막식에서 '기생충'이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18:03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18:03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18:0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3 06/20
  • 금 : 61.22상승 1.318:0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