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환향' 봉준호·송강호 "국내 개봉 기대…지금은 집에 가고 싶어"

 
 
기사공유
제72회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27일 주연배우 송강호와 함께 트로피를 들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금의환향했다.

봉 감독과 송강호는 27일 오후 3시17분께(이하 한국시간) 인천국제공항 입국 게이트를 나섰다. 공항에는 두 사람을 보기 위해 수많은 취재진과 시민이 몰렸다.

이 자리에서 봉 감독은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해 "일단 개인에게도 처음있는 수상이지만 한국 영화 100년 전체에서도 처음이라 겹경사이지 않을까 싶다"며 "기쁜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장 중요한 한국 관객을 대상으로 한 개봉이 남아 있어 설렌다"며 "이번 영화는 송강호 등 배우들이 뿜어내는 다양한 희로애락이 담겼다. 배우들의 활약에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해외 매체가 '이번 영화를 통해 감독 자신이 하나의 장르가 됐다'는 극찬을 들은 것과 관련, "가장 듣고 싶었던 말이었다. 수상한 것 만큼이나 그 문장 한줄이 기뻤다"고 말했다. 

송강호 역시 "지난 20년 동안 노력해온 결과물이 드디어 정점을 찍은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굉장히 자긍심이 크고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대표로 남았지만 저뿐만 아니라 훌륭한 배우들이 많이 나온 작품"이라며 "그 배우들의 연기 또한 여러분들께서 사랑해주실거라 생각하고 며칠 있으면 개봉하니까 많이 성원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당부했다. 

또 봉 감독은 '한국에 돌아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집에 가고 싶다"며 웃다가 "쭈니라고 제가 키우는 강아지를 보고 싶고 충무김밥을 먹고 싶다"고 답했다. 송강호도 같은 질문에 "집에 가고 싶은 게 제일 크다"며 "한 8일간 나가 있으나 너무 멀고 그래서 많이 지치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앞서 ‘기생충’은 25일 저녁 7시15분(현지 시간·한국 시간 26일 오전 2시15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황금종려상은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에 해당하는 상으로 ‘기생충’은 한국 영화 사상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첫번째 작품이 됐다.

한편 ‘기생충’은 모두가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교사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 분)의 집에 발을 들이고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나가는 내용을 그렸다. 오는 30일 국내 개봉한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