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분다' 감우성·김하늘의 가슴시린 감성 멜로 어떨까

 
 
기사공유
배우 김하늘, 감우성(왼쪽부터)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JTBC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알츠하이머 환자 연기가 저에게는 새로운 도전이다. 쉽게 생각하려고 한다. 건강이 우선인 세상이다 싶어서 가정을 지키고, 사랑을 오래 지키려면 일단 건강해야 한다는 걸 시청자들이 느끼길 바라는 마음으로 연기 중”

'바람이분다' 로 돌아온 배우 감우성이 드라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오늘(27일)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연출 정정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정정화 PD를 비롯해 배우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이 참석했다.

극중 김하늘은 이별의 끝에 사랑과 다시 마주하는 ‘이수진’으로 분한다. 인생의 전부였던 도훈과 결혼의 위기를 맞자 예상치 못한 선택을 한다. 김하늘은 작품 선택 계기를 묻는 질문에 "시놉시스만 읽고서도 매력을 느낀 작품이다. 멜로 드라마라고 단정지을 수 없다"며 "내가 맡은 수진 역할은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에 용이한 인물이다. 역할에 몰입하고 많은 고민과 표현이 가능하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배우 김하늘, 감우성(왼쪽부터)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JTBC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이어 "감우성이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먼저 접했다. 오랜만에 복귀하면서 상대 배우에게 의지하고 싶었다. 배우면서 촬영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감우성은 한 여자와 두 번 사랑에 빠지는 남자 ‘권도훈’을 연기한다. 감우성은 “우리들의 삶이 쳇바퀴 돌 듯 반복되지만, 다들 많은 사연을 안고 살지 않느냐”며 “전작(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도 시한부 환자로 나와서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도 있지만, 권도훈의 인생을 들여다보는 마음으로 ‘바람이 분다’를 접해줬으면 좋겠다. 시청자들에게 새롭고 특별한 드라마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참여했다. 전작의 이미지가 전혀 떠오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우 김가은, 김성철, 김하늘, 감우성(왼쪽부터)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JTBC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정화 PD는 “권태기를 맞은 부부가 알츠하이머라는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의 사랑을 찾아 떠나는 여행”이라며 “알츠하이머를 앓는 환자의 아픔을 그리는 게 아니다. 재미와 슬픔 둘 다 있다. 감우성씨는 테스트 촬영하는데 의자에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다양한 감정이 느껴졌다. 김하늘씨와 전에 같이 작품한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잘 어울린다”고 귀띔했다.

이어 “감우성, 김하늘씨 모두 멜로 연기를 워낙 잘해서 오히려 부담이 없다. 매 신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카메라에 담으면서 시청자들에게 빨리 전달되길 바라는 마음 뿐이다. 보통의 로코 드라마는 두 명의 남녀 주인공이 알콩달콩한 뒤 사랑의 결실을 맺지 않느냐. 우리 드라마는 그 이후를 다룬다. 결혼 후 시간이 오래 흘러 권태기를 맞고 다시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부부의 이야기다. 동화책 같은 사랑이 아니라 현실 사랑을 보여주겠다"고 설명했다.

감우성과 김하늘은 섬세한 감정 연기로 ‘멜로 장인’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배우들. 김하늘은 “멜로라고 하면 같은 느낌일 것 같지만 작품에 임하게 되면 다 다른 이야기이고, 다른 캐릭터가 그 안에 있다. 작품들의 캐릭터 잘 들여다보면 모두 다 다른 사랑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하늘은 “현장에서 감독님, 감우성 선배님과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감정 신을 놓치지 않으려고 상의하는데,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 한 부분을 (감우성) 선배님이 말씀해 주셔서 도움이 많이 되고 있다. 그러면서 내가 수진이를 더 이해하고 있고 하나하나 만들어가면서 찍고 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감우성 역시 “연기는 팀 플레이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스태프와 배우들의 팀워크가 좋다. 눈빛만 봐도 통해서 다 잘 돌아가는 느낌이다. 기존의 작품보다 디테일한 부분을 살리려고 하고 있다”며 “제 스스로가 식상함을 느끼지 않기 위해서 조금이라도 새로운 걸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2016년 '공항 가는 길' 이후 3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김하늘. 그 사이 김하늘은 지난해 5월 28일 첫딸을 출산하며 엄마가 됐다. 엄마가 된 김하늘의 복귀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 드라마다. 오늘(27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23:59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23:59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23:59 06/20
  • 두바이유 : 64.45상승 2.6323:59 06/20
  • 금 : 62.61상승 1.3923:59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